태그 : 안나푸르나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네팔여행]페와호보다 베그나스딸. 4/27-5

포카라에서 한시간 거리에 베그나스 딸이라는 호수가 있다, 딸은 네팔말로 호수. 설산의 풍경에 산책길도 많고 호수의 여유로움을 즐길 수 있는 포카라도 좋지만 이제 네번째 포카라를 찾은만큼 비싼 물가와 관광지 특유의 번잡함에 질린 나는 베그나스 딸에 한번 가보기로 생각했다. 한번도 안가본데고 관광책자에도 그냥 한적한 곳이라 나와 있기에 어떨지 몰라...

[부모님과 함께한 네팔 (8)] 소박한 트레킹-3 눈부신 일출과 설산 3/15

부모님과 함께한 네팔 (7) 소박한 트레킹-2 오스트리아베이스캠프 3/14아직 어두울때 방을 나섰다. 날은 쾌청하고, 차가웠다. 숙소 건너편의 언덕에 오르는게 제일 전망이 좋을 것 같았다. 서서히 밝아져 오는 아침에 설산이 드러난다.해뜨기 전. 일출을 보러 나온 사람 몇몇이 있다.수많은 산이 펼쳐져 있고 그 뒤에서 해가 솟아나오려 한다. 구름이 좀 꼈다...

부모님과 함께한 네팔 (7) 소박한 트레킹-2 오스트리아베이스캠프 3/14

부모님과 함께한 네팔 (6) 사랑곳, 소박한 트레킹-1 3/13사랑곳에서 푹 자고, 아침에 일출을 보았다. 쾌청한 날씨에 마침 지나가는 비행기 한대가 운치를 더했다. 일출사진은 위의 링크를 클릭하면 나온다. 사람이 북적북적한 전망대보다 숙소앞 밭에서 조용하게 탁트인 산들을 보는게 훨씬 더 좋은 듯. 아침에 산을 보며 약간의 여유를 즐긴다.오늘은...

베그나스 딸, 5월의 첫날, 눈부신 날의 소박한 산행.

5월의 첫날이었다. 전날 폭풍우처럼 비가 쏟아졌다. 나는 푸른 하늘을 기대하며 일찍 잠들었다. 다음날 해가 뜰때 일어난 나는 방문밖으로 나가 하늘을 보고 환호를 질렀다. 눈부시게 푸른 하늘에 하얀 설산이 드러나고, 반짝반짝 햇살을 받은 호수의 물결과 온갖 나무의 초록이 빛났다. 오늘은 산책을 가야하는 날이었다. 물을 끓여 커피를 내리고 감자를 삶고 망고...

부모님과 함께한 네팔 (6) 사랑곳, 소박한 트레킹-1 3/13

부모님과 함께한 네팔 (5) 포카라(페와호, 샨티스투파) 3/12포카라가 유명한건 다름아닌 안나푸르나 레인지 때문일것이다. 포카라는 안나푸르나 레인지를 트레킹하는 사람들의 일종의 베이스캠프다. 이곳을 찾은 사람들은 저마다의 일정으로 산으로 떠난다. 길게는 한달도 넘게 라운드트레킹을 하는사람들부터 2주정도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를 갔다온다...

부모님과 함께한 네팔 (5) 포카라(페와호, 샨티스투파) 3/12

부모님과 함께한 네팔 (4) 포카라로~ 3/11다음날은 무척 일찍 일어났다. 아마 다섯시도 안돼서 일어났고 다섯시 반쯤 아직 어두운 길을 나섰다.바로 페와호에서 배를 띄우고 일출을 보기 위해서였다.어두운 밤길을 급하게 걷다가 아빠가 발목을 삐끗했다.여행중이기도 했고 뭣보다 다음날 부터 트레킹을 갈 예정이었기에더 걱정스러웠다. 마침 숙소에 내가 ...

할머니께 보내는 편지 - 2월

할머니께 보내는 편지.   편지가 늦었지요. 찾아보니 작년 12월이 끝나갈 때 편지를 쓰고는 안썼네요. 2013년이 됐고 설도 지났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셨나요? 설은 구미에서 보내셨는지 서울에서 보내셨는지 궁금합니다.   저번에 네팔에서 편지를 썼었지요. 네팔에는 한달 머물렀습니다. 겨울이라 추웠죠. 한국보다 더 추운 ...
1